[문학칼럼 - 시인의 눈] 우리는 왜 사는 걸까?
전라매일 기자 / 2020년 04월 21일
SNS 공유
ⓒ e-전라매일
삶이란 의외로 그냥 살다 가면 그만이지는 않다. 누구나의 삶이라는 것이, 그냥 철푸덕거리며 사는 것 같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삶에는 다 패턴이 있고, 무엇인가 추구하는 것이 있음은 분명하다. “그냥 나는 사는 대로 사는 거야, 이런 내 삶에 무슨 철학이 있고, 가치가 있고, 의미가 있겠어. 그냥 하루하루 사는 것이 나의 생존이고, 그것이 내 삶의 유일한 실존일 뿐이야.” 아무리 그리 외치고, 또 외치고 싶어도, 우리는 어쩔 수 없이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를 위해 나아가고 있다. 어차피 우리는 그리 만들어져 구성된 인생들이니까.
우리는 살면서 많은 일을 한다. 한 가지 일을 끝내면 다른 일을 계획하고 그 일이 끝나면 또 다른 일을 찾는다. 모든 일에는 시작과 끝이 있다. 삶의 종착역이 결국 죽음인 건 누구나 알지만 아등바등 힘을 다해 살아간다. 지금은 의미 없고 그 다음과 결국이 중요하다고 생각할 수는 없다. 인생의 끝은 죽음, 등산의 끝은 하산, 여행의 끝은 귀가, 직장생활의 끝은 퇴직이다. 끝을 알면서도 오늘을 살고 산을 오르고 여행을 떠나고 직장에 다닌다. 결론만 중요한 게 아니다. 영화 결말을 보기 위해 한 편 전체를 보는 건 아니다. 기승전을 거쳐야 결로 이어진다. 우리 모두는 끝이나 결과만큼 과정과 노력이 소중하다고 의미를 부여한다.
사람들의 평가는 아침과 저녁 다를 뿐이고, 애착하던 소유란, 어느 날 날개 달고 날아가 우리를 황망히 만들 뿐이라는 것도 안다. 그러나 그것을 위해 치달아 갈 수밖에 없는 것이 자신이라는 것도 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애닮음을 넘지 못하는 자신의 한계까지도 알기에, 삶은 아픈 것이다.
사랑의 한계와 미움의 아픔, 성취의 순간성과 상실의 공허. 이룸과 미완의 차이 없음, 놓음이 자유로움이라는 사색의 결실. 이러한 것들이 마음을 맴돌게 될 즈음이면 우리는 어느 만큼은 숨쉬기 편할 것이다.
위대한 신이 보시기에 꼬물거리는 인생들의 한 모습. 이왕 그렇다면 바르게, 의미 있게, 가치 있게, 바른 추구 속에, 사는 것이 나의 길일 것이다. 나는 왜 사는가? 그냥 가슴에 심어놓고, 수시로 들여다보며 살아가고 또 살아가고, 그렇게 살아간다. 왜 사는지 답을 찾기 위해 사는 건 아니지만 인간은 질문하고 또 고민한다. 우리는 왜 사는 걸까?

/양해완 시인 전북시인협회 이사
이시간 이슈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정치·행정 사회 경제 문화
1  전북의 안전은 어린이 안전히어로즈가 책임진다
2  김관영 도지사, 광역단체장 직무수행 평가 2위 올라
3  <전북특별자치도의회> 예결특위, 도·도교육청 결산 심사 마무리
4  안호영 의원, 2028년 삼봉지구 중학교 신설 환영
5  바이오 특화단지 전북 유치 도민 간절한 염원 담아
6  민주당 원내대표 장연국 의원 선출
7  익산시 서동생태관광지, 생태친화공간 조성 순항
최신기사
일본·이란 피했지만 월드컵 3차예선 ‘험난’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6월 A매치 2연승으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 예선 톱시드를 확보하며 일본과 이란을 피했다. 문제는 최근 상승세인 중동 국가들은 물론 북한 등 껄끄러운 상대들이 각 포트에 즐비해 있어 쉽지 않은 일정이 예상된다는 점이다. 한국은 23일 현재 FIFA 랭킹 22위다. 지난 20일 발표한 올해 6월 남자축구 세계랭킹에서 지난 3월보다 한 계단 상승, 일본(17위), 이란(20위)에 이어 아시아 3위를 기록했다.이로써 한국은 9월부터 시작하는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뉴시스 기자 / 2024년 06월 23일
<챕피터슨 미국 버지니아주 前 상원의원> “팬더믹 시대 자유에 대한 갈망 전달 위해 ‘저항자’로 지어”
“THE REBEL(저항자)” 저자 챔피터슨 버지니아 전, 상원의원이 한국을 방문하여 만남을 가졌다. 자유에 대한 외침이 주요 주제로 챔피터슨의 의정활동과 한국과의 인연에 대한 일문일답을 정리해본다.◆ 버지니아 한국인(한인) 사회조직과 함께 16년간 상원의원으로 지냈고, 그결과 “The Rebel”을 출간 하셨습니다. “저항자”라고 책 제목을 정하신 이유에 대해 설명을 부탁드립니다.“저항자”라는 제목은 팬더믹의 시대 자유에 대한 갈망, 외침, 주장이 필요한 사실적인 기록을 독자들에게 전달하고자 정했다. 코로나19는 미국 버지니아주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2024년 06월 23일
익산시…바이오·식품 투자유치 협력 강화
[주)전라매일신문=전라매일관리자기자]
박병진 기자 / 2024년 06월 21일
익산소방서, 2분기 소방안전관리협의회 간담회 개최
[주)전라매일신문=전라매일관리자기자]
박병진 기자 / 2024년 06월 21일
익산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활동 마무리
[주)전라매일신문=전라매일관리자기자]
박병진 기자 / 2024년 06월 21일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JM영상
사회일반 사건사고 사회
기획|특집 요일별 특집 정치
경제/IT 교육 행복을 여는 사람들
교육/문화 문화/공연 축제/행사
생활/스포츠 연예 사설/칼럼
기획 칼럼 사설
오피니언    
PC버전 개인정보취급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주소: 전주시 덕진구 견훤로 501. 3층
회장 : 홍성일
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미숙
청탁방지담당관 : 이강호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mail : jlmi1400@hanmail.net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
TOP